News & Publication
유럽한국기업연합회

KBA Daily Hot-line

카자흐스탄, EU의 30개 핵심 광물 원자재 조만간 모두 EU에 수출 가능

작성자
KBAEurope
작성일
2022-11-19 00:15
조회
20

카자흐스탄, EU의 30개 핵심 광물 원자재 조만간 모두 EU에 수출 가능

 

 

- 한국무역협회 브뤼셀지부 / KBA Europe 제공

 

카자흐스탄 산업·인프라개발부 차관은 17일(목) 열린 세미나에서 EU가 2020년 지정한 30개 핵심 광물 원자재를 조만간 모두 EU에 수출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언급

지난 7일(월) EU와 카자흐스탄은 이집트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7)에서 양자 간 전략적 파트너십 협정을 체결, 광물 원자재의 안정적이고 지속가능한 개발, 친환경 수소 개발 및 배터리 공급망 구축 등 양자 간 친환경 및 디지털 전환 협력에 합

양측은 협력 로드맵 확정을 위해 12월 7일 정부 당국 및 민간 섹터가 참여하는 일련의 회의를 개최, 카자흐스탄 광산 섹터의 환경·사회·거버넌스(ESG) 경영, 디지털 지질학 등 연구 분야에 대한 공동 지원 방안 등을 주요 안건으로 협의할 예정

이의 준비를 위해 EU를 방문 중인 카자흐스탄의 마랏 카라바예프 차관은 EU가 2020년에 핵심 원자재 광물로 지정한 30개의 광물*을 조만간 모두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 언급

* EU는 2020년 베릴륨, 탄탈룸 등 30개 희토류 광물을 핵심 광물 원자재로 지정, 안정적 공급망 확보를 추진

카라바예프 차관은 30개 광물 가운데 현재 자국에서 16개 광물이 생산되고 있으며, 9개 광물은 매장량이 확인되었고, 나머지 5개 광물은 매장 사실은 확인되었으나 매장량 여부는 추가 확인이 필요한 상태라고 설명

또한, 현재 카자흐스탄에 Arcelor Mittal, Glencore, Fortescue, Rio Tinto 등 대기업이 활동 중이며, 이번 협정을 계기로 EU와 신기술 개발 및 협력 강화가 기대된다고 강조

카자흐스탄 기술전망센터 대표는 수년 내 자국이 코발트와 니켈 최대 생산국으로 도약하고, 탄탈룸 생산 등 구소련 기술을 활용, 광물 원자재 개발을 더욱 가속할 것이라고 언급

특히, 카자흐스탄이 단순 광물 원자재 수출국이 아닌, 베릴륨, 탄탈룸, 티타늄 등 항공산업 부품 수출국으로 발돋움할 것이라며, 채굴, 수출에서 가공산업으로 확대 계획을 시사

한편, EU 집행위 관계자는 '유럽 핵심 광물원자재법(European Critical Raw Materials Act)'을 내년 3월 제안할 예정이며, 카자흐스탄과의 광물 원자재 협력이 친환경 전환이라는 광물 원자재법의 정신과 일치한다고 강조, 협력 확대에 대한 기대감을 표명